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Biz China > 중국주식
한국과 중국의 미술품과 문화콘텐트를 사고 파는 거래시장이 문을 연다. 주식시장처럼 상품을 상장하고 거래하는 방식이다. 15일 서울 강남구 빌라드베일리에서 이광수 한국미술협회 부이사장, 김병원 한국우표상협회장, 손샤오량 칭다오이하이문화예술품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
중국 경제 성장률이 떨어지고 증시가 조정을 받으면서 중국 투자 방법이 바뀌고 있다. 시장 전체에 투자하는 대신 성장 가능성이 큰 업종과 종목을 고르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 상하이의 한 증권사에서 투자자가 주가 현황판을 살펴보고 있다. [상하이 신화=뉴시스] 올 1월
마침내 후강퉁(?港通)이 오는 17일 시작된다. 국내 투자자들이 중국 상하이 주식(A주)을 사고팔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중국 증권감독위원회(이하 증감위)는 “투자자들이 17일부터 상하이와 홍콩 증권거래소에서 교차매매할 수 있도록 한다”고 10일 발표했다. 후강퉁은 중
아시아 증시가 '중국발 연쇄 부도' 공포에 얼어붙었다. 태양광전지 회사 바오딩 톈웨이바오비안의 채권과 주식 거래가 11일 중지됐다. 지난해 52억3000만 위안(약 9110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봤다는 실적 보고서가 공개되면서다. 주가가 가파르게 떨어졌고 상하이증권거래
코스닥 지수가 25일 전일보다 27.69포인트 하락해 연중 최저치인 480.96을 기록했다.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한 직원이 심각한 표정으로 통화하고 있다. [뉴시스] 중국 증시 급락과 기관 매도에 놀라 개인들이 물량을 내던졌다. 기관이 막판에 다시 '사자'로
13일 중국 증시가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62.54포인트(2.83%) 내린 2148.36으로 장을 마쳤다. 중국 경기 회복세 둔화 전망과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움직임으로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갈 수 있다는 분석이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중
신영자산운용은 '가치투자의 대표회사'로 불린다. 1996년 설립 이래 이 투자철학을 지키고 있다. 안정적으로 꾸준하게 수익을 내는 게 운용사의 목표다. 사람도 안정적이다. 허남권(49.사진) 자산운용본부장은 창립 멤버로 합류한 뒤 16년째 이 회사에 몸담고 있다. 그
“중국 경제가 경착륙할 가능성은 작다. 장기적으로 보면 지금이 중국 주식 투자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앤서니 볼턴 피델리티 자산운용 중국 펀드 포트폴리오 매니저(PM)는 13일 피델리티 보고서를 통해 “중국 증시 회복이 더뎌지면서 중국 투자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2012.08.27 00:17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이 4년 만에 반 토막이 났다. 26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2008년 말 57조원에 육박하던 해외주식펀드 설정액은 23일 현재 29조원을 밑돈다. 해외펀드 몰락의 '주범'은 중국펀드다. 2007년 초 3000선에도 못 미치던 상하이종합
인구구조(Demography)를 놓고 요즘 말들이 많다. 연령·성별·직업별 구성이 결국 그 나라의 잠재 경제성장률과 자본시장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특히 고령화 사회와 연령별 구조 문제가 큰 이슈로 자리 잡고 있다. 10~20대 젊은 층이 많은 개발도상국은 피라미드형,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