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Biz China > 중국주식
중국 경제 성장률이 떨어지고 증시가 조정을 받으면서 중국 투자 방법이 바뀌고 있다. 시장 전체에 투자하는 대신 성장 가능성이 큰 업종과 종목을 고르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 상하이의 한 증권사에서 투자자가 주가 현황판을 살펴보고 있다. [상하이 신화=뉴시스] 올 1월
아시아 증시가 '중국발 연쇄 부도' 공포에 얼어붙었다. 태양광전지 회사 바오딩 톈웨이바오비안의 채권과 주식 거래가 11일 중지됐다. 지난해 52억3000만 위안(약 9110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봤다는 실적 보고서가 공개되면서다. 주가가 가파르게 떨어졌고 상하이증권거래
신영자산운용은 '가치투자의 대표회사'로 불린다. 1996년 설립 이래 이 투자철학을 지키고 있다. 안정적으로 꾸준하게 수익을 내는 게 운용사의 목표다. 사람도 안정적이다. 허남권(49.사진) 자산운용본부장은 창립 멤버로 합류한 뒤 16년째 이 회사에 몸담고 있다. 그
“중국 경제가 경착륙할 가능성은 작다. 장기적으로 보면 지금이 중국 주식 투자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앤서니 볼턴 피델리티 자산운용 중국 펀드 포트폴리오 매니저(PM)는 13일 피델리티 보고서를 통해 “중국 증시 회복이 더뎌지면서 중국 투자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중국 경기가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모양새가 뚜렷하다. 그런데도 중국 정부가 화끈한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 지금 중국은 차기 지도자를 뽑는 '회의 중'이 기 때문이다. 중국은 5년마다 한 번씩 열리는 회의인 10월 제18차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차기
최근 태풍이 연달아 몰아닥치면서 중국이 큰 피해를 봤다. 이번 달에만 큰 태풍 3개가 중국을 덮쳤다. 월초에는 9호 태풍 사올라가 대만을 거쳐 중국 남부 푸젠성과 저장성을 덮쳤고, 이어 10호 태풍 담레이와 11호 태풍 하이쿠이가 지난주 상하이와 동북부 지역을 강타했다
홍콩에 아담 쳉(Adam Cheng)이라는 배우가 있다. 이 사람이 TV드라마에 나올 때마다 증시가 하락해 홍콩 증권가에서는 유명인사가 됐다. 일시적인 것도 아니고 1992년부터 20년 가까이 이런 현상이 일어났다고 한다. 5월 21일부터 아담 쳉은 '심전'(心戰)이라
중국 경제 경착륙에 대한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유럽 위기 여파에서 중국만이 자유로울 수 없다는 이유다. 최근 발표된 경제지표도 이런 우려를 키우고 있다. 우선 수출이 크게 부진하다. 중국은 전체 수출에서 유럽 비중이 5분의 1 정도밖에 안 되기 때문에 유럽 위기의
돈과 정보, 글로벌 마인드로 무장한 '스마트 투자자'가 해외 직접 투자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이들은 삼성전자만이 아니라 애플 주가에도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투자 기회를 국내뿐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 찾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분위기에 휩쓸린 투자는 성공하기 어렵습니다.
중국의 내년도 경제정책을 결정하는 중앙경제공작회의가 지난 14일 끝났다. 통상 11월 말 늦어도 12월 초에 열렸던 예년과는 달리 이번에는 1994년 이후 역대 회의 중 가장 늦게 시작됐다. 회의 결과도 외견상 별게 없었다. 정책기조를 2011년과 같이 유지한다는 것이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