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Biz China > 중국부동산
중국 경제는 하드랜딩(경착륙)할 것이다. 부서질 수밖에 없다. 너무도 자주 듣는 얘기다. 많은 서방전문가가 그렇게 말한다. 지난 1분기 GDP 발표를 두고도 그랬다. 실적은 6.9%. 좋은 점수다. 3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였고, 2015년 3분기 이후 1년 반 만에
지난해 중국인의 해외 부동산 투자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 정부의 해외투자 억제책에도 지난해 해외 부동산을 손에 넣기 위해 중국인이 투자한 금액은 330억 달러(약 38조5000억원)에 달했다. 2015년에 비해 53% 늘었다. 2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다. 경제 성장과 구조개혁의 병진전략이다. 올 2분기 경제 성장률(전년 동기대비 6.7%)을 보면 일단 본전은 한 듯하다. 대대적인 구조개혁 천명 속에 예상치(6.6%)를 살짝 웃도는 성장을 달성했다. 올 1분기와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다. 경제 성장과 구조개혁의 병진전략이다. 올 2분기 경제 성장률(전년 동기대비 6.7%)을 보면 일단 본전은 한 듯하다. 대대적인 구조개혁 천명 속에 예상치(6.6%)를 살짝 웃도는 성장을 달성했다. 올 1분기와
중국판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주택담보대출)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중국 정부가 2014년부터 주택 담보대출 규제를 완화하자 부동산 거품이 다시 생겨 중국 경제와 글로벌 경제마저 위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
지난달 29일 집을 사려고 부동산거래센터 밖에서 장사진을 이룬 상하이 시민들. [펑파이 캡처] 상하이(上海)를 비롯한 중국의 대도시에 부동산 광풍이 불고 있다. 지난 설 연휴 무렵부터 자고 나면 아파트 가격이 치솟는 폭등 현상이 반복되면서 부동산 침체로 인한 거품 붕
“종점(Terminal Point)이 가까워질 것이다.” '닥터 둠'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가 지난해 말 한 칼럼에서 중국 주택 거품을 두고 한 말이다. 올해 중 중국 부동산 거품이 종점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었다. 중국 집값은 올해 전문가들이 예의 주시하
[ 11월 12일 19면] 최근 몇 년 동안, 일부 지방에서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도시화운동' 물결로 인해 부동산 개발 및 건설이 거침없이 진행되었다. 따라서 각지 농촌에서 자주 볼 수 있었던 모습은 정부가 각종 명의로 농민들 손에 있던 하청지와 자가택지를 가져다 개
중국의 주택값이 계속 오르고 있다. 지난해 12월 이후 9개월째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중국의 집값은 한동안 하락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 이후 회복을 넘어 급등 추세다. 거품이라는 진단이 나올 정도다. 중국의 주택 가격 상승은 가계부채 팽창과 동전의 양면이
경기도 김포시 래미안 한강신도시 2차 아파트 분양사무소. 지난해 5월부터 중국인들의 발길이 잦아졌다. 이른바 '부동산 투어'를 오고 있는 중국인이 늘고 있는 것이다. 최종오 현장소장은 “지금까지 100팀 정도 이곳을 찾았는데 그중 10여 건 이상 계약이 성사됐다”고 말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