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Biz China > 중국부동산
지난해 중국인의 해외 부동산 투자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 정부의 해외투자 억제책에도 지난해 해외 부동산을 손에 넣기 위해 중국인이 투자한 금액은 330억 달러(약 38조5000억원)에 달했다. 2015년에 비해 53% 늘었다. 2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다. 경제 성장과 구조개혁의 병진전략이다. 올 2분기 경제 성장률(전년 동기대비 6.7%)을 보면 일단 본전은 한 듯하다. 대대적인 구조개혁 천명 속에 예상치(6.6%)를 살짝 웃도는 성장을 달성했다. 올 1분기와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다. 경제 성장과 구조개혁의 병진전략이다. 올 2분기 경제 성장률(전년 동기대비 6.7%)을 보면 일단 본전은 한 듯하다. 대대적인 구조개혁 천명 속에 예상치(6.6%)를 살짝 웃도는 성장을 달성했다. 올 1분기와
중국판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주택담보대출)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중국 정부가 2014년부터 주택 담보대출 규제를 완화하자 부동산 거품이 다시 생겨 중국 경제와 글로벌 경제마저 위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
“종점(Terminal Point)이 가까워질 것이다.” '닥터 둠'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가 지난해 말 한 칼럼에서 중국 주택 거품을 두고 한 말이다. 올해 중 중국 부동산 거품이 종점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었다. 중국 집값은 올해 전문가들이 예의 주시하
#중국 베이징 차오양(朝陽)구에 위치한 고급 레지던스 '엠버시 하우스(Embassy House)'. 방 3개짜리 269㎡(81.3평) 월세가 6만 위안(약 1080만원)이다. 빌딩 관리를 맡고 있는 추이옌전 매니저는 “171개 집 중 빈 곳은 딱 하나”라며 “10년 전
펄펄 끓어 오르던 중국 부동산 시장의 열기가 빠르게 식고 있다. 부동산 시장을 겨냥한 고강도 대책이 약발을 내기 시작한 것이다. 여기까지는 '거품 없는 성장'을 원하는 중국 당국의 의도대로다. 하지만 지금부터가 문제다. 일각에선 과열이 진정되는 걸 넘어 중국의 '성장엔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는데도 일자리는 안 늘고, 정부는 긴축 정책을 펴는데도 부동산 과열은 식지 않고…. 세계 경제를 이끄는 미국과 중국이 안고 있는 고민이다. 미국에선 경기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는데도 고용 사정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뉴욕 타임스(NYT)는 2
연말연시를 맞은 중국인들에게 최대 관심사는 무엇일까. 중국에서 기금(基金)으로 불리는 펀드의 1년 투자 성적표, 직장에서 승진 여부도 관심거리지만 요즘 중국인들의 이목이 가장 많이 쏠린 문제는 바로 물가다. 우선 신종 플루 예방 효과가 있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마늘·생강
중국 베이징(北京)의 한국인 밀집 지역인 왕징(望京)에선 지난달 고급 아파트 분양에 한국인들이 대거 몰려들었다. 중국의 유명 컴퓨터 업체인 레노보(聯想)가 만든 '올리브 아파트(橄欖城)'가 한국인들의 '사냥감'이었다. 지난달 말 500가구를 대상으로 3차 분양을 실시한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