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Biz China > 중국경제
중국 경제가 올 2분기에도 7%대에 근접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년 동기 대비)이 6.9%를 기록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수치다. 블룸버그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문가 설문을 통
6.7%. 중국 국가통계국이 20일 발표한 지난해 중국의 실질경제성장률이다. 1989년 천안문 사태가 발생하면서 성장률이 급감했던 90년(3.8%) 이후 26년 만의 최저치다. 하지만 지난해 중국 정부의 목표치(6.5~7.0%) 안에는 여유 있게 들어왔다. 고속성장 시
한국과 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이 타결되자 한국 경제는 기대감에 부풀었다. 과거 한국이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금융위기를 비교적 빠르게 극복한 원인 중 하나는 중국 경제의 폭발적 성장에 기댈 수 있어서였다. 한·중 FTA가 발효되면 한국 경제가 인구 14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다. 경제 성장과 구조개혁의 병진전략이다. 올 2분기 경제 성장률(전년 동기대비 6.7%)을 보면 일단 본전은 한 듯하다. 대대적인 구조개혁 천명 속에 예상치(6.6%)를 살짝 웃도는 성장을 달성했다. 올 1분기와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다. 경제 성장과 구조개혁의 병진전략이다. 올 2분기 경제 성장률(전년 동기대비 6.7%)을 보면 일단 본전은 한 듯하다. 대대적인 구조개혁 천명 속에 예상치(6.6%)를 살짝 웃도는 성장을 달성했다. 올 1분기와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이 7년 만에 최저치인 6.7%를 기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15조8526억 위안)이 전년동기대비 6.7% 성장했다고 15일 밝혔다. 시장 예상치(6.7%)와 부합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6.9%)에는 못 미친다.
보아오포럼 이사진이 23일 세계 경제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고촉동 전 싱가포르 총리, 압둘라 바다위 전 말레이시아 총리, 쩡페이옌 전 중국 부총리,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중국 경제는 중진국 함정에 빠지지 않고 안정 성장을
중국의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자문기구인 정협과 입법기구인 전국인민대표자대회)가 3일 시작된다. 올해 양회의 최대 관심사는 경기 부진 속 맞는 제13차 5개년 계획(13·5 규획, 2016~2020년)과 '공급 측 개혁'이다. 중국은 13·5 규획 채택을 통해 바
설을 맞아 일주일 쉬었다가 15일 문을 연 상하이 증권시장에서 투자자들이 주식을 사고 팔고 있다. 이날 상하이지수는 0.63% 떨어졌다. [상하이=블룸버그] 격동의 시기에 휴장은 두려움과 동의어다. 중국 시장이 설을 맞아 한 주 동안 쉬는 사이 주요국 증시와 국제원유
15일 중국과 일본의 실물경제 성적이 바닥을 기었지만 증권시장은 선방했다. 경기 침체 공포가 확산하면서 두 나라의 통화당국이 추가 부양책을 쓸 것이라는 전망이 퍼져서다. 15일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16% 오른 1만6022.58에 거래를 마쳤다.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