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뉴스 > 정치ㆍ외교ㆍ군사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7일(현지시간) 중국 전역에서 모인 대표 들이 베이징에 속속 도착했다. 5년 만에 열리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를 앞두고 베이징 곳곳의 경계도 삼엄해졌다. [로이터=연합뉴스]
차이나 모델 대니얼 A. 벨 지음 김기협 옮김, 서해문집 431쪽, 1만9500원 1인 1표 선거는 정치 지도자를 뽑는 최선의 방법일까? 그렇게 선출됐던 한 지도자는 왜 촛불 시위의 타깃이 돼 끝내는 탄핵까지 되는 비참한 운명을 맞았나. 선거민주주의에 대한 회의
13일(현지시간)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대응은 전례없이 강경했다. 백악관·국무부·국방부가 총동원됐다. 특히 국무부의 수전 손턴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은 한국의 '차기 정부'를 직접 겨냥했다. 손턴 대행은 “최근 수년간의 행정부(박근
음력으로 설을 맞이하는 우리나라와 중국은 춘제(春節)문화권에 있다. 중국은 '춘제', 우리는 '설 명절'이라 하여 긴 연휴를 맞이한다. 양력의 설(元旦)과 설 명절 사이의 한 달 여 기간은 과세(過歲)를 한 것도 아니고 안한 것도 아닌 애매한 기간이다. 금년에는 이
윤병세 장관(오른쪽)이 16일 외교부에서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을 만났다. [사진 조문규 기자] 16일 열린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에서 중국 측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에 반대한다고 재차 밝혔다. 양측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
유상철 논설위원 미국의 시인 칼 샌드버그는 '인생은 양파와 같다'고 했다. '한 번에 한 꺼풀씩 벗기다 보면 눈물이 난다'는 것이다. 중국 알기도 양파와 같다. 쉽사리 그 속살을 드러내지 않는다. 너른 대지를 씨줄로 수천 년 세월을 날줄로 삼아 켜켜이 쌓인 역사가 너
중국이 이란의 수도 테헤란과 종교 성지 마슈하드를 잇는 926㎞의 고속철도 건설 공사를 시작했다. 마슈하드는 시아파 무슬림이 신봉하는 무함마드의 후계자 8대 이맘 레자의 황금묘가 위치한 이란의 3대 도시다. 해마다 2000만 명의 순례객이 찾는 종교 수도다. 주이란
중국 외교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반도 도입 논의와 관련해 데이비드 랭크 주중 미국 대리대사를 초치해 항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한 당일인 지난 7일 한·미 양국이 사드 배치에 관한 공식 협의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직후의 일이
“항장(項莊·항우의 사촌)이 칼춤을 추는 의도는 패공(유방)을 죽이려는 데 있다(項莊舞劍 意在沛公).”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미국이 도입하려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를 중국을 겨냥한 '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한반도 정책에 근본적인 변화가 없는 것 아니냐는 회의론이 국내에서 확산되고 있다. 강력한 대북제재에 소극적인 태도가 북한을 두둔하는 것으로 비쳐지는 모양새 때문이다. 과연 중국의 속내는 무엇일까. 이에 대한 궁금증을 풀기 위해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