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전체 > 기타
확대축소프린트이메일

중국, 핵단추 발언 놓고 “북·미 대화로 해결” [중앙일보]

“남북한, 절실한 대화 노력 환영”

입력시각 : 2018-01-03 오전 1:35:15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파주 임진강을 사이에 두고 있는 남북한군의 초소.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파주 임진강을 사이에 두고 있는 남북한군의 초소.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북한의 평창 겨울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환영과 지지 의사를 2일 공식 표명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 등에 적극적 신호를 보낸 것은 좋은 일”이라며 “중국은 남북한 쌍방이 이를 계기로 한 상호관계 개선과 한반도 정세 완화,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절실한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양국 지도자가 상호관계를 개선하려는 데 대해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또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미국을 향해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놓여 있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한반도 문제의 본질은 안전 문제이고 핵심은 북·미 간의 갈등”이라며 “북·미는 주요 당사국으로서 대화를 회복하고 상호 신뢰를 쌓아 최종적으로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확고부동하게 추진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며 평화적으로 해결하려고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날 평창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훈련 연기 문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과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뜻하는 쌍중단(雙中斷)을 북핵 문제 해법의 공식 입장으로 채택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의 환영 논평은 신년 첫날인 1일이 휴일인 관계로 김정은의 신년사 발표보다 하루 늦게 나왔다.
 
일본 매체들은 2일 김정은 신년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고위급 남북 당국 간 회담 제의를 속보로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조 장관이 남북 간 단절 상태에 있는 전화와 팩스 등 통신 채널의 조기 복구에도 기대감을 나타냈다”며 “미국 측과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부연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역시 조 장관이 회담 개최를 제안했다며 올림픽 참가 시 “북한이 바라는 환경과 조건 등을 집중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베이징·도쿄=예영준·서승욱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북마크 :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