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전체 > 기타
확대축소프린트이메일

중국 경호원 10여 명, 주먹질·발길질로 한국 기자 집단 폭행 [중앙일보]

문 대통령 수행 취재 사진기자 2명
진입 막는 중국 경호원들과 실랑이
바닥에 쓰러진 채 짓밟혀 안와골절
말리던 청와대 행정관 내팽개쳐져

문 대통령, 보고받고 굉장히 우려
외교부 “유감 전달, 진상조사 요청”

입력시각 : 2017-12-15 오전 1:36:56

중국 경호원들이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 중이던 한국 사진기자를 밀어 넘어뜨리고 또 다른 기자를 폭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경호원들이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 중이던 한국 사진기자를 밀어 넘어뜨리고 또 다른 기자를 폭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순방행사를 취재하는 한국 기자들을 중국 측 행사 경호요원들이 집단 폭행했다. 폭행을 당한 기자들은 중국을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의 ‘공식 수행단’ 소속이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30분(현지시간) 베이징 시내 ‘국가회의중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과 중국 바이어들의 만남을 격려하기 위해 KOTRA가 마련한 자리였다.
 
10시39분. 문 대통령의 격려사와 한·중 기업인 대표의 축사 때는 박수와 환호가 나왔다.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와 탤런트 송혜교씨, 그룹 ‘엑소’ 멤버 3명이 행사 시작을 알리는 ‘타징’을 하자 스마트폰으로 이들을 촬영하려는 수많은 중국인이 몰리기도 했다.
 
10시50분. 문 대통령은 현장에 설치된 한국 기업 부스 3~4곳에 들어가 대화를 나눴다. 그때 중국 측 경호요원들이 문 대통령과 한국 경호 인력을 제외한 청와대 관계자들과 취재기자단의 진입을 막았다.
 
폭행당한 기자는 넘어진 뒤 발로 얼굴을 밟혀 안와골절 부상을 당했다. [CBS노컷뉴스 캡처]

폭행당한 기자는 넘어진 뒤 발로 얼굴을 밟혀 안와골절 부상을 당했다. [CBS노컷뉴스 캡처]

관련기사
당초 ‘대통령 동선 전 과정’을 취재하기로 중국 측과 사전 협의가 돼 있었기 때문에 기자단은 ‘근접 취재 비표’를 제시했다. 그러자 경호요원들은 항의하는 A기자(한국일보)의 멱살을 잡아 바닥에 넘어뜨려 제압했다. 바닥에 쓰러진 A기자는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다른 기자들이 중국 경호요원의 폭력 장면을 찍으려 하자 경호요원들이 일제히 달려들어 카메라를 뺏으며 취재를 막았다.
 
11시쯤. 문 대통령이 다른 쪽에 설치된 부스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경호요원이 취재진을 또다시 막아섰다. 기자들이 재차 항의하자 요원들은 B기자(매일경제신문)를 10여m 끌고 간 뒤 바닥에 쓰러뜨렸다. 끌고 가는 과정에서 주먹으로 폭행하기도 했다. 그러고는 10여 명이 쓰러진 B기자를 둘러싼 뒤 얼굴을 발로 짓밟기 시작했다. 취재진이 폭행을 중단하라며 “스톱(stop)”을 외쳤지만 소용없었다. 일부 청와대 직원이 “경호처! 경호처!” “우리 경호 어디 갔어! 좀 와주세요!” “한국 경호 와주세요”라고 소리쳤으나 경호처 직원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 행정관도 뒷덜미를 잡혀 내팽개쳐졌다. B기자는 대통령 주치의에게 응급치료를 받았으나 어지럼증과 구토 증상이 이어져 중국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촬영(MRI) 등 정밀진단을 받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후 2시(현지시간) 프레스룸을 찾아와 “폭력사태 직후 (문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조어대에서 회의를 하고 외교부 라인을 통해 중국에 강력 항의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했다”며 “문 대통령도 회의 결과를 보고받은 뒤 굉장히 우려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경호처 관계자도 프레스룸을 방문해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무전으로 밖의 소란 행위가 보고돼 나갔더니 이미 멱살잡이가 끝난 상태였다”며 “최초 목격이 늦어진 데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측 기자가 취재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불상사가 발생해 대단히 유감”이라며 “중국 정부에 즉각 유감의 뜻을 전하고 사건 진상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 요청했다”고 말했다. 중국외신기자협회(FCCC)는 “올해 중국 주재 기자들이 취재 과정에서 폭행을 당한 보고를 여러 건 받았다. 중국 정부에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베이징=강태화 기자, 홍주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북마크 :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