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중국연구소
Go!CHINA
로그인 JCI회원등록 행사 사이트맵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Home > 전체 > 기타
확대축소프린트이메일

中, 한국 기자 집단구타에 “중국에서 발생했으니 큰 관심” [중앙일보]

입력시각 : 2017-12-14 오후 4:52:14

 중국 정부는 14일 중국 측 경호원들의 한국 취재진 집단 구타 사건과 관련해 “비록 한국이 (행사를) 주최했어도 중국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큰 관심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 외교부 루캉(陸慷)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방금 관련 소식을 들었다. 만일 누군가 부상을 당했다면 당연히 관심(關心)을 표시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초보적 이해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 방중에 맞춰 한국 측에서 주최한 자체 행사”라며 “더 자세한 관련 사항은 한국 주최 측에 알아보겠다”고 말했다. “작은 사고이길 바란다”고도 했다.
 
이어 “한중 양국의 관련 부분 각 방면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준비를 위해 모두 노력했다”며 “한중 양국은 이번 방중이 원만한 성공을 거두기를 바라는 목표는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중국 측 경호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순방 행사를 취재하는 한국기자단의 취재를 막고 집단 폭행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북마크 :

중앙일보 중국연구소는연락처사이트맵뉴스레터